전체메뉴
경기 북부서도 AI 발생…“산란계 전국 1위 포천, 13만 마리 매장”
더보기

경기 북부서도 AI 발생…“산란계 전국 1위 포천, 13만 마리 매장”

김유영기자 입력 2015-01-23 14:18수정 2015-01-23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동안 경기 이천과 경기 안성 등 경기 남부에서 발생했던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경기 북부의 포천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밝혀져 방역당국과 양계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경기도는 조류 인플루엔자(AI) 감염이 의심되는 포천시 관인면 양계장의 닭 13만 마리를 도살해 땅에 묻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전날 이 양계장에서는 닭 일부가 AI 의심 증세를 보였다. 당국이 이를 간이 검사한 결과 고병원성 AI인 H5N8형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포천은 120여 개 양계농가가 전국 지자체 중 최대 규모인 약 700만~800만 마리의 산란용 닭을 기르고 있다. 포천에서 생산되는 달걀은 전국 달걀 생산량의 10%가량을 차지한다.


김유영 기자 abc@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