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만원권 위폐 2000여장 제조-유통 혐의 일당 적발
더보기

5만원권 위폐 2000여장 제조-유통 혐의 일당 적발

전주=김광오기자 입력 2015-01-22 22:36수정 2015-01-22 22: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5만 원권 위조지폐 2000여 장, 약 1억 원어치를 만들어 사용한 혐의(통화위조 등)로 전주의 한 폭력조직 조직원 허모 씨(34) 등 2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또 허 씨가 건넨 위조지폐를 담보로 지인에게 3000만 원을 빌려 가로챈 정모 씨(48)를 구속하고 위조지폐를 만들어 판매한 심모 씨(40)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허 씨 등은 금전거래 관계에 있던 채무자 정 씨의 제안을 받아 이달 7일 심 씨에게 “5만 원권 2000장을 만들어달라”고 의뢰했다. 심 씨는 2010년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대출자격 만들기’라는 카페를 개설한 뒤 은행거래내역서 등 각종 서류를 위조해 온 전문가였다. 그는 컬러복합기를 이용해 5만 원권 위조지폐 2012장을 만들어 허 씨에게 건넸고 80만 원을 받았다.

15일 허 씨로부터 위조지폐를 건네받은 정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금은방 주인(73)에게 “사정이 있어 쓸 수 없는 돈인데 이걸 담보로 3000만 원만 빌려달라”고 말하고 돈을 받아 가로챘다. 정 씨가 약속한 날짜에 돈을 갚지 않자 이상하게 여긴 금은방 주인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들의 범행이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또 다른 위조지폐를 만들어 사용했을 수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전주=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