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종국 “터보 베스트 앨범 출시, 멤버들과 무관…동의 없이 제작된 것” 입장
더보기

김종국 “터보 베스트 앨범 출시, 멤버들과 무관…동의 없이 제작된 것” 입장

동아닷컴입력 2015-01-22 20:38수정 2015-01-22 20: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터보 베스트 앨범

터보 출신 가수 김종국이 22일 터보의 베스트 앨범이 출시된 것에 대해 “멤버들과 무관한 앨범”이라는 입장을 팬카페를 통해 밝혔다.

김종국은 “이번 앨범은 저와 (터보 출신인) 정남이 형 그리고 마이키 어느 누구와도 아무런 관련이 없고 저나 회사의 동의 없이 기존 음원을 리마스터링해 제작한 앨범”이라며 당황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 특집을 통해 터보의 예전 히트곡이 다시 사랑받은 이후 멤버들의 동의 없이 터보의 베스트 앨범이 출시되자 이에 대해 유감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김종국은 “터보란 과거의 그룹이 많은 분에게 추억이라는 힘을 통해 새롭게 조명되고 사랑받게 되면서 이것을 이용하려는 사람들로 인해 저희가 괜한 오해를 받고 너무나도 순수한 마음으로 저희를 응원해주시고 추억해주시는 많은 분이 피해를 보게 될까 걱정스럽고 안타깝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김종국은 이어 25일 SBS ‘인기가요’ 800회 특집에서 김정남에 이어 터보 멤버로 투입됐던 마이키와 함께 ‘인기가요’ 1회 당시 1위 곡이었던 ‘회상’을 선보인다는 소식도 함께 전했다.

그는 “‘토토가’를 통해 정남이 형과 오랜만에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고 형이 큰 사랑을 받게 되면서 동시에 또 다른 터보 멤버인 마이키도 생각이 많이 났는데, 800회 특집 방송으로 과거 ‘인기가요’ 1회 때 1위 했던 가수로 초대받아 ‘회상’ 무대를 함께 보여 드리게 돼 너무나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터보 베스트 앨범을 기획, 유통한 오감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오감 엔터테인먼트는 “폐사는 터보 1집~5집, 베스트앨범과 캐롤 앨범 등 ‘터보’가 발매한 전 앨범의 저작인접권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번 베스트 앨범의 발매는 불법적 경로로 제작된 것이 아니고 해당 가수들의 동의를 얻어야만 가능한게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터보 베스트 앨범 발매가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강조했다.

터보 베스트 앨범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