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동우황청심원 광고가 젊어졌네”
더보기

“광동우황청심원 광고가 젊어졌네”

김재학 기자 트위터@ajapto입력 2015-01-22 16:28수정 2015-01-22 16: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광동우황청심원 광고가 젊어졌네”

‘최씨고집’으로 유명한 광동우황청심원 광고가 젊고 새로운 감각으로 변신, 관심을 모으고 있다.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최근 광동우황청심원의 신규 광고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광동제약이 새롭게 선보이는 광고는 우황청심원을 찾게 되는 일상의 순간들을 재미있게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면접을 보고 있는 취업준비생의 두근두근 떨리는 가슴, 딸의 결혼식에서 실수할까 걱정하는 아버지의 불안불안한 걸음, 중요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직장인의 초조한 순간 등을 담아내 두근거림, 정신불안에 효과적인 광동우황청심원의 효능을 함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광동우황청심원 광고에 빼놓지 않고 등장하던 ‘최씨고집’이란 표현도 한층 젊어졌다. ‘반세기 최씨고집’이라는 문구에 광동제약이 지난해 선포한 새로운 CI(기업이미지)를 함께 배치해 신선함을 더하고 있다.

관련기사

광동우황청심원은 1974년 출시이래 40년 넘게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발매 초기인 1970년대만 해도 중장년층의 고혈압·중풍 치료제, 혼절했을 때의 응급약 정도로 인식되었으나, 우황청심원이 대중화 되면서 일상에서 흔히 겪는 두근거림, 정신불안 등에도 효과가 있다는 것이 알려져 다양한 연령층에서 우황청심원을 찾는 추세다.

김재학 기자 ajapto@donga.com 트위터@ajapto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