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체부, ‘문화가 있는 날’ 대폭 확대 시행… 어떤 혜택 있을까?
더보기

문체부, ‘문화가 있는 날’ 대폭 확대 시행… 어떤 혜택 있을까?

동아닷컴입력 2015-01-22 16:26수정 2015-01-22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화가 있는 날 확대’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이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22일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일상 속에서 문화로 행복한 삶’을 구현할 수 있는 세부 방안을 브리핑했다.


이날 문체부는 지난해 1월부터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 시행하던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을 대폭 확대해, 지난해 1574개였던 참여시설 수를 올해 1800개까지 늘리고 2017년까지 2000개를 달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주요기사

한편, 문체부는 문화가 있는 날 확대 계획과 관련해 문화시설을 직접 찾기 어려운 국민들을 위해 ‘찾아가는 문화의 날’ 프로그램도 늘릴 방침이다. 또한 지역의 문화시설과 연계해 소규모 지역 축제를 여는 ‘문화가 있는 날 존(Zone)’도 시범운영해 프로그램의 수도권 쏠림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이와 함께 생활문화센터 30개소를 추가로 설치하고 문화동호회 프로그램에 20억 원을 지원하는 등 일상 속 문화예술향유 기회를 넓힌다. 또 통합문화 바우처인 ‘문화누리카드’ 대상자를 전년 대비 7.6% 늘려 155만 명 이상의 기초·차상위 계층이 문화예술 관람의 혜택을 받게 된다.

‘문화가 있는 날 확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문화가 있는 날 확대, 좋은 생각입니다”, “문화가 있는 날 확대, 지방에 사는 사람들도 혜택을 누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문화가 있는 날 확대, 문화 혜택을 누리려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만큼 사람들에게 특히 직장인들, 즐길 시간을 제공하는 것도 같이 발맞춰 진행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