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MZ 민간인 거주지 대성동 마을, ‘통일 상징 마을’로 확 바뀐다
더보기

DMZ 민간인 거주지 대성동 마을, ‘통일 상징 마을’로 확 바뀐다

조영달 기자 입력 2015-01-22 15:36수정 2015-07-15 04: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군사분계선 남쪽 비무장 지대(DMZ) 내 유일한 민간인 거주 지역 대성동 마을(경기 파주시). 군사분계선과 불과 400m 떨어진 곳이다. 1953년 정전협정에 따라 남북에 하나씩 민간인 거주지를 마련하기로 합의하면서 생긴 마을이다.

60년 넘게 분단의 아픔을 고스란히 간직해온 대성동 마을이 새롭게 탈바꿈한다. 행정자치부는 대성동마을 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정종섭 장관은 9일 이곳을 방문해 노후 주택 보수 등을 약속했다.

현재 사용하지 않는 마을공회당을 마을박물관으로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마을의 숨겨진 많은 이야기를 발굴해 복원하고 통일의 상징장소로 보존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1959년 지어진 마을공회당은 마을행사 졸업식 영화상영 등의 용도로 활용됐지만 지금은 빈 건물로 방치돼 있다.


정비사업은 주민 민간단체 전문가 등 민간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정부는 행정·재정적 지원만 한다. 민간 의견 반영을 위해 마을 이장 중심의 주민협의체도 가동된다. 한국해비타트가 전체적인 주택보수사업을 추진하고 국민성금 모금 등을 맡는다. 이밖에 건축, 디자인, 조경, 마을 만들기 전문가 등이 자문단으로 참여한다.

관련기사

행자부 홈페이지(www.mogaha.go.kr)와 DMZ홈페이지(www.dmz.go.kr)에 추진과정을 공개하고 이달 말까지 의견을 수렴한다. 행자부는 준비절차가 마무리되면 내년부터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조숭호 기자 shc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