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라스’ 엄기준 규현과 동성애 루머? “‘자기야’ 문자에 쌍욕을…” 화들짝
더보기

‘라스’ 엄기준 규현과 동성애 루머? “‘자기야’ 문자에 쌍욕을…” 화들짝

동아닷컴입력 2015-01-22 09:18수정 2015-01-22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엄기준

배우 엄기준이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의 규현과 동성애 루머를 언급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아프니까 중년이다’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유준상, 엄기준, 이건명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MC 김구라는 “뮤지컬계 소문으로 배우와 아이돌의 동성 열애설이 퍼졌는데 그게 엄기준과 규현이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주요기사

이건명은 “규현과 엄기준의 핑크빛 스캔들은 증권가 찌라시를 통해 알려졌다”며 “밤에 둘이 자주 술을 마시러 다녔다. 그래서 스캔들이 났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엄기준은 “소문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내가 먼저 소문을 듣고 규현에게 문자를 보냈다”고 대답했다.

MC 규현은 “그렇게 문자가 와서 내가 ‘자기야’ 답장을 보냈더니 쌍욕을 하셨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제공=엄기준/MBC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