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MS 윈도10 공개, 주요 브라우저였던 익스플로러 대신 스파르탄
더보기

MS 윈도10 공개, 주요 브라우저였던 익스플로러 대신 스파르탄

동아닷컴입력 2015-01-22 08:24수정 2015-01-22 10: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S 윈도10/사진=MS

MS 윈도우10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의 최신 운영체제인 윈도우10이 베일을 벗었다.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MS는 이날 시사회를 갖고 윈도우10의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MS 윈도우10은 컴퓨터 바탕화면에 음성인식이 가능한 보조장치인 ‘코타나(Cortana)’를 장착했고, 워드프로세서와 엑셀 등의 오피스 어플리케이션을 터치스크린 형식으로 지원해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주요기사

특히 주목할 점은 코드명 ‘프로젝트 스파르탄’으로 명명된 새로운 브라우저가 포함된다는 것이다. 스파르탄은 윈도우8까지 주요 브라우저였던 익스플로러를 대체할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모았다.

‘시작 버튼’도 다시 사용된다. 윈도우7과 윈도우8 버전을 합쳐 놓은 듯한 UI(사용자환경)을 통해 윈도7의 소프트웨어 프로그램과 윈도우8의 앱 사이 호환성을 높이게 된다.

이날 MS는 오피스 어플리케이션 버젼을 경쟁사의 소프트웨어 플랫폼보다 편리하게 만드는데 주력했다고 전했다. 앞서 출시된 원도우8이 소비자 요구를 맞추는데 실패해 고객들로부터 외면당했기 때문이다.

MS 윈도우10은 아직 개발 단계에 있으며 3월 중으로 한 번 더 추가적인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기존에 윈도우7, 8, 8.1버전을 사용하던 유저들은 윈도우10 출시 이후 1년간 무료로 기존의 제품을 윈도우10으로 교체받을 수 있다.

MS 윈도우10/사진=MS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