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실종 김군, 1년간 IS 관련 517차례 검색… 터키 출발전 부모에 ‘IS 합류’ 쪽지 남겨”
더보기

“실종 김군, 1년간 IS 관련 517차례 검색… 터키 출발전 부모에 ‘IS 합류’ 쪽지 남겨”

박성민기자 입력 2015-01-22 03:00수정 2015-01-22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PC-SNS계정 분석 결과 발표
2014년 3월 페북에 처음 가입의사 “나라-가족 떠나 새삶 살고 싶다”
터키의 시리아 접경지역에서 사라진 김모 군(18)이 1년 전부터 ‘이슬람국가(IS)’ 가입을 치밀하게 준비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21일 “김 군의 컴퓨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정밀 분석한 결과 김 군이 지난해 초부터 IS 관련 활동을 한 흔적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군은 지난 1년간 IS 터키 시리아 이슬람 등의 단어를 517차례 검색했다. 또 터키 여행과 IS에 관련된 65개 웹사이트를 즐겨찾기에 등록했다. 김 군은 본보가 확인한 ‘glot****’ 트위터 계정을 포함해 SNS 계정 2개와 e메일 3개로 IS 추종자들과 교류했다.


김 군은 7일 ‘이 나라와 가족을 떠나고 싶다. 새로운 삶을 살고 싶다’는 글을 남기고 다음 날 터키로 향했다. 떠나기 전 책상 위에 ‘IS에 합류한다’는 쪽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김 군은 터키에 도착한 후 미리 알고 있던 현지인과 두 차례에 걸쳐 약 7분간 통화했다. 이 전화번호는 김 군이 트위터에서 받은 하산이라는 인물의 번호와는 다르다. 경찰은 김 군이 슈어스폿에서 받은 현지 연락책의 번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 군의 휴대전화에서는 실종 직후부터 “전화를 받을 수 없다”는 안내음만 나오고 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김군#IS#터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