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덴만 작전 4년… 석해균씨 “해적 용서”
더보기

아덴만 작전 4년… 석해균씨 “해적 용서”

서영수 기자 입력 2015-01-22 03:00수정 2015-01-22 0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덴 만 여명작전’ 성공 4주년을 맞아 21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 부두에 정박 중인 최영함(당시 작전에 투입된 청해부대 함정) 선상에서 열린 기념행사에서 이국종 아주대 교수(의사·앞줄 오른쪽)가 당시 총상 환자였던 석해균 전 삼호주얼리호 선장과 악수하고 있다(위 사진). 석해균 전 선장(아래쪽)이 14일 대전 유성구 대전교도소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무함마드 아라이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석 전 선장은 “이제 소말리아 해적들을 용서하게 됐다”고 말했다.

부산=서영수 기자 kuki@donga.com·국방부 제공   
주요기사
#아덴만#석해균#용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