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찬인생’ 노현정-정대선 부부 스토리..."신혼초 방문 걸어잠근 이유"
더보기

‘대찬인생’ 노현정-정대선 부부 스토리..."신혼초 방문 걸어잠근 이유"

동아닷컴입력 2015-01-21 11:45수정 2015-01-21 15: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대선 노현정

‘대찬인생’ 노현정-정대선 부부 스토리..."신혼초 방문 걸어잠근 이유"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과 결혼한 전 아나운서 노현정의 불화설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20일 방송된 종편 TV조선 ‘대찬인생’에서는 백현주 연예부 기자, 문화평론가 김갑수 등이 출연해 정대선-노현정 부부의 불화설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관련기사

이 날 백 기자는 “신혼 부부 때 남편 정대선 씨는 MBA 과정을 밟고, 노현정 씨는 어학연수 코스를 밟았다”며 “노현정 씨가 학업에 너무 열중한 나머지 신혼 초 방문을 잠그고 공부를 해 정대선 씨가 살짝 서운함을 내비쳤다는 말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김갑수 평론가는 “노현정 씨는 본인의 화려한 인생은 아나운서 시절이라고 했고, 재벌가 며느리라는 이유로 화려하게 산적은 없다고 하더라”고 부연했다.

정대선-노현정 부부의 불화설에 대해 고규대 기자는 “당시 노현정 시어머니 이행자 여사와 전화 인터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여사가 ‘아침마다 노현정이 미국에서 안부전화를 한다. 아이를 낳은 지 백일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어린 아이를 키우는 부부에게 너무 가혹한 소문 아니냐’고 했다”고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현정은 2003년 KBS 29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가 2006년 8월 정대선과 결혼하면서 퇴사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