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홈쇼핑, 중소 방송제작사 지원확대 나서
더보기

현대홈쇼핑, 중소 방송제작사 지원확대 나서

김재학 기자 트위터@ajapto입력 2015-01-20 18:00수정 2015-01-20 18: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홈쇼핑(대표이사 강찬석)이 국내 방송산업 발전을 위한 중소 방송제작사 지원프로그램 확대에 나선다.

현대홈쇼핑은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 다큐멘터리 제작사를 돕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그린다큐 공모전’ 지원금을 올해 20~30% 확대하여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홈쇼핑은 방송콘텐츠진흥재단과 업무 협약을 맺고 공동으로 진행한 그린다큐 공모전 사업을 통해 5회에 걸쳐 29개 작품에 총 13억원의 제작비를 지원한 바 있다.


특히 지난해 제5회 공모전에선 총 51편의 작품 중 독창성, 완성도, 제작가능성 등이 뛰어난 최종 6편을 선정하여 총 3억원의 제작비를 지원했으며 16일 시사회도 열었다.

관련기사

이 중 ‘몽골야구단, 인천상륙작전’은 KBS 1TV의 ‘다큐공감’에 방영되며 한국독립피디협회에서 주관하는 ‘이달의 좋은 피디상’을 수상했다. 또 ‘천상의 엄마’는 KBS 1TV ‘성탄특집’을 통해 방영돼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 밖에도 다수의 그린다큐 수상작이 국내외 TV 채널을 통해 방영되고 있다. 2011년 수상작 휴먼다큐 ‘강선장’은 부산과 체코 영화제에 초청받았고, 2013년 장애인영화제 대상을 받기도 했다.

김재학 기자 ajapto@donga.com 트위터@ajapto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