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 병장, 사형 구형… “소초원 대상, 계획적·잔혹한 범행”
더보기

임 병장, 사형 구형… “소초원 대상, 계획적·잔혹한 범행”

동아닷컴입력 2015-01-17 12:03수정 2015-01-17 12: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 병장 사형 구형’

임 병장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이 구형됐다.

육군은 지난 16일 제1야전군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진행된 임 병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비무장 상태인 소초원을 대상으로 계획적이고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임 병장에게 사형을 구형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판에서 군 검찰은 “임 병장은 아군인 동료들에게 수류탄을 던지고 총을 난사해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며 “비무장 상태인 부대원 전원을 살해하려 했다. (아군을)살해하는 데 걸린 시간은 고작 10분이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어 “임 병장은 반성하지 않고 동료들의 집단따돌림 탓으로 자신의 범행을 정당화하고 있다”면서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사형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임 병장은 지난해 6월 강원 고성군 육군 22사단 일반전방소초(GOP)에서 총기를 난사해 5명을 사살하고 7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