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임 병장, 사형 구형 받아… “집단따돌림 탓, 범행 정당화해”
더보기

임 병장, 사형 구형 받아… “집단따돌림 탓, 범행 정당화해”

동아닷컴입력 2015-01-17 09:45수정 2015-01-17 09: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 병장. 동아일보DB

‘임 병장 사형 구형’

‘총기 난사’ 임 병장에 사형이 구형됐다.

육군은 지난 16일 제1야전군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진행된 임 병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비무장 상태인 소초원을 대상으로 계획적이고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임 병장에게 사형을 구형했다”고 밝혔다.


이날 군 검찰은 “임 병장은 아군인 동료들에게 수류탄을 던지고 총을 난사해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며 “비무장 상태인 부대원 전원을 살해하려 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어 “임 병장이 어떤 반성도 하지 않고 동료들의 집단따돌림 탓으로 자신의 범행을 정당화하고 있어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사형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임 병장은 지난해 6월 강원 고성군 육군 22사단 일반전방소초(GOP)에서 총기를 난사해 5명을 사살하고 7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