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행, 나를 찾아서]따스하고 강렬한 햇살, 이베리아 반도의 두 나라
더보기

[여행, 나를 찾아서]따스하고 강렬한 햇살, 이베리아 반도의 두 나라

태현지 기자 입력 2015-01-19 03:00수정 2015-01-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투어2000
세비야 스페인 광장.
스페인의 바르셀로나, 그라나다, 론다, 미하스, 세비야, 그리고 포르투갈의 리스본, 카보다로카, 파티마…. 이베리아 반도의 이른 봄을 느낄 수 있는 도시들이다.

가톨릭 문화와 이슬람 문화가 공존하는 스페인은 도시별로 아주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고, 겨울에도 따스하고 강렬한 햇볕을 느낄 수 있다.

첫날 일정은 가우디가 사랑한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 시작한다. 가우디가 설계한 구엘공원은 그야말로 요정의 숲 같은 느낌을 주고, 지금도 공사 중인 성가족 성당은 상상을 뛰어넘는 예술품이다. 이슬람의 지배를 받았던 그라나다는 알함브라 궁전으로 유명하다. 안달루시아의 빛을 온몸으로 받을 수 있는 곳 미하스, 론다, 세비야의 아기자기한 하얀 집들과 그 집들에 걸려있는 작은 화분들, 또 미하스에서 내려다보이는 지중해를 보고 있으면 그야말로 지상낙원이다.


김태희가 플라멩코 춤을 추던 CF의 배경으로 유명한 세비야 광장이 있는 세비야는 낭만 가득한 도시다. 작은 배도 탈 수 있는 세비야 광장에 한번 들어가면 마치 궁궐에 있는 광장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준다.

주요기사

아름답고 귀여운 스페인을 뒤로하고, 대서양에 인접한 포르투갈로 이동한다.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에선 바다 바로 앞에 있는 벨렘탑, 발견기념비를 관광할 수 있다. 또한 유네스코 문화 유산인 제르니모스 수도원은 외관이 웅장하고 멋있다. 포르투갈에서 꼭 먹어봐야 할 음식인 에그타르트로 유명한 벨렘빵집이 근처에 있으니 꼭 들러봐야 한다.

유럽의 땅끝 카보다로카, 넓고 넓은 대서양을 볼 수 있고, 마치 금방이라도 해적선이 나타날 것 같은 묘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현대의 성지인 파티마는 조용하고 아담한 도시이다. 성모발현지로 아주 유명해서 많은 가톨릭 신자들이 찾는 곳이다. 간혹 묵주기도 시간에도 참여할 수 있다. 9일간의 일정이며, 문의 및 예약 안내 02-2021-2050 투어2000.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