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산 인질극, 범인 아내의 전 남편 이어 의붓딸도 사망…아내와의 불화 때문?
더보기

안산 인질극, 범인 아내의 전 남편 이어 의붓딸도 사망…아내와의 불화 때문?

동아닷컴입력 2015-01-13 16:17수정 2015-01-13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산 인질극. 사진=채널A 캡처

안산 인질극

경기도 안산 인질극이 경찰특공대 투입으로 종료됐다. 하지만 인질극을 벌인 범인 아내의 전 남편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흉기에 찔린 의붓딸도 결국 사망했다.

13일 안산 상록 경찰서는 “경찰특공대가 2시 30분경 옥상에서 인질극이 벌어진 주택의 창문을 깨고 투입해 40대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인질극을 벌인 범인이 불러달라고 요구했던 아내의 전 남편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의 굳은 정도로 볼 때 하루 전 숨졌던 것으로 보고 있다. 범인이 전날 이 집에 침입해 살인을 저질렀을 개연성이 큰 상황이다.

주요기사

인질극이 발생한 안산 집에는 숨진 전 남편의 큰 딸과 친구, 작은 딸 등 3명이 있었는데, 흉기에 찔려 중태에 빠진 작은 딸 역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직장에 다니는 20대 아들은 집을 비운 상태였다.

경찰은 일단 범인이 최근 아내와 불화를 겪다 불화의 원인이 아내의 전 남편이라고 판단해 범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현재 범인을 안산 상록경찰서로 압송해 조사 중이다.

안산 인질극. 사진=채널A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