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T-노키아, 국내 최초 LTE 신기술 ‘4안테나 기술’ 시연 성공
더보기

KT-노키아, 국내 최초 LTE 신기술 ‘4안테나 기술’ 시연 성공

동아경제입력 2015-01-13 16:08수정 2015-01-13 16: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T가 ‘4안테나 기술(4T4R)’을 국내 최초로 시연했다. 이는 별도의 중계장치 없이 하나의 LTE 기지국으로 최대 120km까지 커버리지를 확장하고 데이터 송수신 속도를 최대 2배 증가시킬 수 있는 LTE 신기술이다.

13일 KT와 노키아(Nokia)에 따르면 4안테나 기술(4T4R)은 기존 LTE에서 활용 중인 2안테나 기술(2T2R) 대비 안테나 수가 2배 늘어남에 따라 데이터 송수신 주파수 강도가 2배 이상 높아져 커버리지가 향상된다. 이 기술은 현재 출시된 모든 단말에 적용 가능하다. 또한 향후 4안테나 기술이 적용된 단말이 출시되면 데이터 송수신 속도도 최대 2배까지 증가할 수 있다.

이번 시연은 4안테나 기술을 적용한 제주 세오름 기지국과 120km 떨어진 제주-전남간 카페리 선상, 100km거리의 청산도 두 곳에서 기존 단말기로 데이터 송수신 가능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진행했다.


KT 융합기술원 전홍범 인프라 연구소장은 “이번 4안테나 기술의 성공적인 시연을 통해 해양, 도서 지역의 통신 음영을 해소할 수 있는 새로운 기가 아일랜드 솔루션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