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정상회담 김관 기자 출연… 제작진 “사교육에 대해 정확하게 해줄 사람”
더보기

비정상회담 김관 기자 출연… 제작진 “사교육에 대해 정확하게 해줄 사람”

동아닷컴입력 2015-01-13 12:25수정 2015-01-13 12: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게스트로 출연한 JTBC 사회부 김관 기자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비정상회담’에서는 새롭게 결성된 G12와 한국 청년대표로 출연한 김관 기자가 대한민국에 불고 있는 사교육 열풍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관 기자는 “지금 몹시 난처한 상황들을 연출하고 있어서 출연한 것에 대한 강한 의문이 들고 있는 상황이고요. 오늘 이 시간 이후에 제가 제작진에게 정식으로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관 기자는 “JTBC 보도국에서 사회부에 소속돼 있다. 진도에서 오랫동안 있었는데 그때 가끔씩 숙소에서 밤 시간대의 외로움을 달래줬던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되어 좋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주요기사

한편 ‘비정상회담’ 김희정 PD는 김관 기자의 섭외 이유에 대해 “비(非)연예인 게스트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청년의 안건이라고 하지만 그간 게스트로 연예인이 출연했다. 이번 편에는 사교육에 관한 이야기를 정확하게 해줄 사람이 필요했다. 그래서 연예인이 아닌 기자라는 직업을 가진 청년을 초대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글로벌 청년 12인방과 한국 청년 김관 기자는 사교육과 선행학습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세계 각국의 청년들이 바라보는 사교육 및 선행학습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비정상회담 김관 출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비정상회담 김관, 재치도 있으시고 꾸준히 나와주세요” “비정상회담 김관, 고정 멤버로 가도 좋으실 거 같던데” “비정상회담 김관, 앞으로 뉴스 잘 챙겨볼게요” “비정상회담 김관, 신선한 출연이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