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힐링캠프’ 옥주현, “성유리 단점? 속 터지게 느려…식사 중 반은 흘려”
더보기

‘힐링캠프’ 옥주현, “성유리 단점? 속 터지게 느려…식사 중 반은 흘려”

동아닷컴입력 2015-01-13 10:20수정 2015-01-13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힐링캠프. 사진=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 캡쳐

힐링캠프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옥주현이 성유리의 단점을 공개했다.

신년특집으로 꾸며진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 12일 방송에서는 MC 이경규, 김제동, 성유리의 절친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성유리는 걸그룹 ‘핑클’로 함께 활동했던 멤버 옥주현을 초대했다.

주요기사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옥주현은 MC들로부터 성유리의 단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옥주현은 “(성유리의 단점을) 굳이 꼽자면 답답할 때가 있다”며 “속 터지게 느린 게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옥주현은 “(성유리가 행동이) 느릿하다 보니 음식을 먹으러 가면 음식을 가져오다가 반은 흘린다”며 “가장 잔여물이 많이 떨어진 게 유리 자리였다”고 말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안겼다.

옥주현의 이야기를 들은 성유리는 이를 인정하며 “언니가 엄마처럼 챙겨줬는데 오늘 내가 하려니 언니가 어색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성유리는 옥주현의 단점에 대해 “답답한 것보다 너무 워커홀릭이다. 공연을 하나 끝내면 바로 또 한다”며 “만날 시간도 없고 놀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또 “신기한 건 운동을 너무 열심히 한다. 비행기에서 내리면 바로 필라테스하러 간다”며 “완벽하지만 너무 안 놀아준다”고 아쉬운 점을 전했다.

힐링캠프. 사진=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 캡쳐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