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朴대통령 “金실장 거취, 현안 수습뒤 결정… 3인 교체안해”
더보기

朴대통령 “金실장 거취, 현안 수습뒤 결정… 3인 교체안해”

이재명기자 입력 2015-01-13 03:00수정 2015-0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朴대통령 집권 3년차 신년 회견
“靑 조직개편하고 특보단 구성… 북한은 주저말고 대화 응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윤회 동향) 문건 파동으로 국민 여러분께 허탈함을 드려 마음이 무겁고 송구스럽다”며 문건 파동과 관련해 처음으로 사과했다. 이어 “진실이 아닌 것으로 사회를 어지럽히는 일은 결코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며 “공직기강을 바로잡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청와대 조직을 새롭게 개편하고 주요 부분에 특보단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특보단을 통해 정치권과의 소통은 물론이고 정책 홍보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특보단 이외에도 추가적인 조직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가장 관심을 모은 인적 개편과 관련해선 당장 교체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의 거취에 대해 “비서실장은 정말 드물게 사심이 없는 분”이라며 “여러 당면 현안을 수습하고 나서 (거취 문제를) 결정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일단 유임 쪽에 무게를 뒀지만 청와대 조직 개편과 맞물려 교체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이재만(총무) 정호성(제1부속) 안봉근(제2부속) 비서관 등 자신의 측근 보좌진 교체와 관련해선 “교체할 이유가 없다”고 명확히 선을 그었다. 박 대통령은 “검찰은 물론이고 언론과 야당이 (세 비서관의) 비리가 있나 샅샅이 찾았지만 하나도 없지 않았느냐”며 “비서관들이 의혹을 받았다는 이유로 내치면 누가 내 옆에서 일을 하겠느냐”고 적극 옹호했다.

주요기사

박 대통령은 개각과 관련해서도 “해양수산부 등 꼭 개각이 필요한 데를 중심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해 소폭 개각에 무게를 뒀다. 정윤회 씨의 비선 논란과 관련해선 “(정 씨가) 실세냐, 아니냐는 답할 가치도 없다. (정 씨는) 국정 근처에 온 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박 대통령은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북한은 주저하지 말고 대화에 응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비핵화가 (남북 정상회담의) 전제조건은 아니다”라면서도 “북한의 핵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평화통일을 이야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일 관계와 관련해선 “일본의 변화가 중요하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조기에 해결되지 않으면 영구 미제로 빠져 일본에 무거운 역사의 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박근혜#기자회견#집권 3년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