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미약품 ‘사랑의 헌혈’ 캠페인 35년째 진행
더보기

한미약품 ‘사랑의 헌혈’ 캠페인 35년째 진행

김재학 기자 트위터@ajapto입력 2015-01-12 16:25수정 2015-01-12 16: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한미약품 ‘사랑의 헌혈’ 캠페인 35년째 진행

국내 제약업계 최장기 공익캠페인인 한미약품의 ‘사랑의 헌혈’이 올해 35년째를 맞았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이관순)은 2015년 새해를 맞아 진행한 ‘사랑의 헌혈’ 캠페인에 232명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헌혈캠페인은 2일부터 7일까지 서울 본사와 경기도 동탄 연구센터, 팔탄·평택공단, 시흥 한미정밀화학 및 영업사원 교육장 등에서 진행됐다.

관련기사

1981년 시작돼 올해로 35년째를 맞는 한미약품의 사랑의 헌혈캠페인은 매년 초 첫 근무일에 맞춰 진행되고 있으며, 35년간 총 4883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헌혈량은 156만2560cc(1인당 320cc 기준)에 달하며 최소 1만4649명이 수혈 할 수 있다. 이번캠페인을 통해 수집된 헌혈 증서는 혈액이필요한 개인 및 단체 등에 사용된다.

한편 한미약품은 헌혈캠페인을 제약기업 최장기 공익캠페인으로 이끌어 온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로부터 감사패(2012년)와 포장증(2014년)을 각각 받은 바 있다.

김재학 기자 ajapto@donga.com 트위터@ajapto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