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치용 은퇴, 13년 선수생활 마감…은퇴 이유 알고보니? ‘눈길’
더보기

안치용 은퇴, 13년 선수생활 마감…은퇴 이유 알고보니? ‘눈길’

동아닷컴입력 2015-01-12 14:12수정 2015-01-12 14: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치용 은퇴. 사진 = SK 제공

안치용 은퇴

프로야구선수 안치용(36·SK 와이번스)이 은퇴를 선언했다.

SK 와이번스는 12일 “안치용이 1월 12일 13년간의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은퇴를 최종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안치용은 2002년 연세대 졸업 후 LG 트윈스에 입단했다. 안치용은 LG가 최하위에 그친 2008년 프로야구 통산 13호 사이클링 히트와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며 팬들로부터 ‘난세영웅’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주요기사

2010년에는 트레이드로 SK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프로 13시즌 동안 1226경기에 나서 ‘314안타 32홈런 25도루 169타점, 타율 2할5푼6리’ 성적을 남겼다.

안치용은 “지난 시즌이 끝나고부터 은퇴를 고민했지만 일본 가고시마 마무리 훈련 때 김 감독님이 내게 임시 주장을 맡기셔서 조금이나마 보은을 하려고 은퇴를 지금으로 미뤘다”고 밝혔다.

이어 “야구선수로 살면서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았는데 이제는 내가 베풀면서 살겠다”며 “큰 힘이 되어준 팬 여러분들과 구단에 깊이 감사 드린다. 은퇴 후에는 SK에서 배운 경험을 바탕으로 야구발전에 보탬이 되는 일을 하고 싶다”고 계획을 밝혔다.

안치용 은퇴. 사진 = SK 제공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