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류현진 ‘로테이션 거르지 않는 선발’ 자존심 회복 선언
더보기

류현진 ‘로테이션 거르지 않는 선발’ 자존심 회복 선언

스포츠동아입력 2015-01-12 06:40수정 2015-01-12 0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A 다저스 류현진이 10일 미국 출국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는 부상 없이 200이닝을 소화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류현진은 1월 말까지 LA에서 개인훈련을 가진 뒤 2월 중순께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본격 시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 “올해 목표는 200이닝 이상”

“부상없이 최대한 많은 이닝 소화할 것”
5년 750이닝 소화 땐 자동 FA 자격도

“올해 목표는 무조건 200이닝이다.”


어느덧 메이저리그 3년차 투수다. ‘코리안 몬스터’가 다시 미국으로 떠났다. LA 다저스 류현진(28)은 1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LA로 출국하면서 “올해는 부상 없이 200이닝을 소화하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선수생활 내내 큰 부상 없이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는 꾸준함으로 유명했다. 그러나 지난 시즌 처음으로 제동이 걸렸다. 그는 “지난해 부상 때문에 세 번 정도 짧은 재활(부상자 명단 등재 2회 포함)을 했다. 올해는 아프지 않고 최대한 많은 이닝을 소화하고 싶다”며 “올해 목표인 200이닝은 아프지 않아야 달성할 수 있다. 몸 관리를 철저하게 하겠다”고 했다. 류현진은 한국에서 두 차례 200이닝 이상을 소화한 적이 있다. 데뷔 시즌인 2006년 201.2이닝(18승), 2007년 211이닝(17승)을 던졌다.

관련기사

사실 류현진은 2012시즌이 끝난 뒤 다저스와 계약하면서 흥미로운 조건 하나를 보장받았다. 계약기간은 6년이지만, 첫 5년간 750이닝 이상을 소화하면 자동으로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는 ‘옵트아웃’ 조항이다. 5년간 평균 150이닝을 던지면 가능하다는 얘기다. 첫 해인 2013년에는 192이닝으로 목표를 한참 초과달성했지만, 2014년에는 152이닝으로 평균 수치에 턱걸이했다. 이제 3년 뒤 FA 자격을 얻기까지 남은 이닝은 406이닝. 올해 200이닝을 소화한다면 상대적으로 여유 있게 남은 두 시즌을 치를 수 있다.

그러나 단순히 1년 먼저 ‘FA 대박’을 터트리기 위해서만은 아니다. 지난해 류현진은 14승을 올리고도 세 차례의 부상 때문에 스스로 만족하지 못했다. ‘로테이션을 거르지 않는 선발투수’라는 자존심을 다시 회복하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

류현진은 아시아 선수가 빅리그 3년차 때 부진하다는 ‘3년차 징크스’에 대해 “전혀 신경 쓰지 않고 걱정할 필요도 없다”고 했고, 승수에 대한 목표 역시 “10승을 넘어가는 순간부터 그 다음 목표를 세우겠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그저 “2013년의 첫 마음가짐에 2014년의 준비상태를 더해 올 시즌을 시작하겠다”고 다짐했을 뿐이다. 한국산 괴물 투수의 진짜 각오는 마운드에서 진가가 나타날 듯하다.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트위터 @goodgoe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