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정부, 고교 교과서 3종서 ‘위안부’ 삭제 허용
더보기

日정부, 고교 교과서 3종서 ‘위안부’ 삭제 허용

배극인특파원 , 조숭호기자 입력 2015-01-10 03:00수정 2015-01-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정부가 현행 고교 교과서에서 군 위안부 기술을 삭제하겠다는 민간 출판사의 요청을 승인했다. 3월 말∼4월 초 일본 중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 발표를 앞두고 같은 움직임이 다른 출판사로 확산될지 주목된다.

9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스우켄(數硏)출판은 지난해 11월 20일 자사의 현 고교 공민과(사회) 교과서 3종에서 ‘종군 위안부’ ‘강제연행’ 등의 표현을 삭제하겠다고 정정 신청을 냈다. 문부과학성은 지난해 12월 11일 이를 승인했다. 스우켄출판의 기존 고교 ‘현대사회’ 교과서는 “종군 위안부 문제, 한국·조선 국적의 전(前) 군인·군속에 대한 보상 문제, 강제연행·강제노동에 대한 보상 문제 등 일본에는 제2차 세계대전의 미해결 문제가 있다”고 기술하고 있었다. 출판사는 이를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일본으로부터 피해를 본 개인이 ‘개인에 대한 보상은 해결되지 않았다’며 사죄를 요구하거나 보상을 요구하는 재판을 일으켰다”로 변경했다. 일본의 전쟁 책임 문제까지 빼버린 것이다.

또 스우켄출판은 정치·경제 교과서에서 “일본으로의 강제연행과 종군 위안부 등에 대한 보상 등 개인에 대한 여러 전후 보상 문제도 논란이 되고 있다”는 기술을 “한국에서는 전쟁 중에 일본으로부터 피해를 본 개인이 사죄를 요구하거나 보상을 요구하는 재판을 일으키고 있다”로 바꿨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는 9일 “일본이 고노 담화를 통해 국제사회에 스스로 한 약속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 / 조숭호 기자
주요기사
#일본#교과서#위안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