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토토가 90's ④] “찌르고 찌르고!…나 돌아갈래, 신났던 토토가 시절로”
더보기

[토토가 90's ④] “찌르고 찌르고!…나 돌아갈래, 신났던 토토가 시절로”

스포츠동아입력 2015-01-09 06:55수정 2015-01-09 06: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무한도전’의 특집 ‘토토가’는 ‘원조 걸그룹’ S.E.S와 그룹 터보(아래 사진) 등 19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가수들을 다시 무대로 호출했다. 이들이 재현한 ‘1990년대 무대’는 추억과 공감의 이름으로 많은 시청자를 환호케 했다. 사진제공|MBC

■ 주말기획|‘토토가’ 댄스음악 그리고 1990년대

20·30·40대 기자가 본 ‘토토가’

“반짝반짝 빛났던 우리의 90년대! 찬란했던 그 시절 음악들과 함께하는 흥겨운 무대!”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는 가수들과 “빛났고 찬란했던” 10대∼20대의 청춘을 교감했던 이들은 열광했다. 무대에 오른 가수들과 객석의 관객은 하나된 몸짓과 ‘떼창’으로 시공간을 달리 한 시청자까지 들썩이게 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특집 ‘토토가’(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의 홍보문구가 대변하듯 가수들과 관객과 시청자는 추억의 타임머신으로 음원차트를 역주행하고 있다. 당시 음악에 대한 재평가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1990년대가 정말로 “빛나고 찬란했”는지는 함부로 단언할 수 없는 일. 하지만 적어도 추억과 공감의 이름으로 ‘토토가’의 여운은 사그라들지 않는다. 그 열기의 이모저모를 지면에 담는다.

■ 20대 기자

흥분을 주체할 수 없었다. 지난해 연말부터 3주 동안 ‘토토가’를 보면서 나의 몸은 저절로 반응했다. 터보의 ‘러브 이즈’가 흘러나오면 하늘을 향해 손가락을 찔렀고, 지누션과 엄정화가 부르는 ‘말해줘’에 따라 양팔을 좌우로 흔들었다. 누가 외우라고 한 것도 아닌데 머리는 이미 리듬과 멜로디를 정교하게 기억하고 있었던 거다.

아무래도 그 상태로는 잠에 들지 못할 것 같았다. 참으로 아까운, 오랜만에 느껴보는 떨림이었다. 시계를 보니 저녁 8시 전. TV를 보며 실시간으로 친구와 메시지를 주고받기로는 아쉬워 ‘완전 대박! ‘밤사’(밤과 음악 사이) 가야지’라고 써보냈다.


‘밤사’에 가까워지자 ‘토토가’에서 흘러나왔던 음악이 다시 우리의 심장을 뛰게 만들었다. 이날만큼은 더욱 더 1990년대로 돌아간 느낌이다. 나처럼 쉽사리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세대라면 분명 1990년대 초반에 초등학교에 입학한 또래들일 텐데, 도대체 당시의 음악이 무엇이기에 초등학생이었던 내가 서른살을 앞두고도 기억하고 있을까.

관련기사

또래 대부분은 현재 회사에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생존의 경쟁은 치열하고 희망의 빛은 점점 옅어진다. 그런 와중에 ‘토토가’는 내 또래들을 TV를 보며 마냥 신나게 노래를 따라 부르고 춤을 췄던 초등학생 시절로 돌려보냈다.

그리고 이제는 찾기 힘든, 아무런 걱정 없이 순수함으로 마음을 가득 채웠던 나를 만나게 했다. 반가운 나와의 만남이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트위터@bsm0007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