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승환 사과 쪼개기, ‘돌부처답게 경이로운 악력’
더보기

오승환 사과 쪼개기, ‘돌부처답게 경이로운 악력’

동아닷컴입력 2015-01-08 15:19수정 2015-01-08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승환 사과 쪼개기

'오승환 사과 쪼개기'

야구선수 오승환(33)이 악력으로 사과 쪼개기에 성공했다. 게다가 세로가 아닌 가로결로 쪼갰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이vs(대)오’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는 일본 프로야구에 진출해 있는 동갑내기 야구선수 오승환과 이대호(33) 그리고 이들과 친분이 있는 방송인 정준하(43)가 출연했다.


방송을 앞둔 사전 인터뷰에서 오승환은 이대호보다 잘하는 것이 악력이라고 답했다. 이들은 가장 먼저 맨손으로 사과 쪼개기에 도전했다.

관련기사

보통 사과 꼭지 부분을 기준으로 세로로 쪼개는 것과 달리 오승환은 사과를 가로로 쪼개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승환은 손쉽게 사과를 옆면으로 쪼개는 경이로운 ‘악력’을 뽐냈다. 놀란 이대호는 “말도 안 된다. 많이 해본 것 같다”며 “연습하고 온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오승환은 “나는 술 한 잔씩 마실 때 사과를 맨손으로 8조각으로 나눈다”며 또다시 사과를 쪼갰다. 8조각이 된 사과를 본 MC들은 “사과가 산산조각이 났다”며 경악했다.

흥분한 MC들은 저마다 사과 쪼개기에 나섰지만 모두 실패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승환의 알려진 악력은 82kg 수준으로 레슬링 선수들의 평균치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