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투명인간 하지원, 버티던 철벽 男 ‘두손두발’ 들게 만든 한마디는?
더보기

투명인간 하지원, 버티던 철벽 男 ‘두손두발’ 들게 만든 한마디는?

동아닷컴입력 2015-01-08 10:09수정 2015-01-08 16: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투명인간 하지원 애교. 사진제공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투명인간 하지원, 버티던 철벽 男 ‘두손두발’ 들게 만든 한마디는?

배우 하지원이 ‘투명인간’에 출연해 애교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였다.

지난 7일 첫 방송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투명인간’에는 하지원이 첫 게스트로 출연했다.


하지원은 MC 겸 개그맨 강호동, 가수 하하, 김범수, 강남, 개그맨 정태호, 모델 박성진과 한 팀을 직장인들과 함께 투명인간 놀이를 했다.

관련기사

게임의 룰은 100초 안에 '투명인간' 멤버가 지목한 직장인이 리액션을 하면 멤버가 승리하고 끝까지 웃지 않는 직장인에게는 5일간의 휴가가 주어진다는 것이었다.

하지원은 게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직장인의 반응을 얻기 위해 자신의 ‘전화번호’까지 내걸었다. 하지원은 “전화번호를 준비했다”며 “제가 원래 이렇게까지 희생 안 하는데”라고 말해 출연진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또한 하지원은 남자 팀장의 반응을 얻기 위해 ‘폭풍애교’를 부렸다. 처음에는 긴장한 듯 보였지만 곧 귀여운 표정을 짓고 “오빠”라고 불렀다.

특히 하지원은 팀장이 “자기야”, “여보”라는 말에도 반응이 없자 “오빠, 오늘 끝나고 저랑 소주 한 잔 하실래요?” 라고 말해 남자 팀장의 반응을 이끌어내는 데에 성공했다.

한편, ‘투명인간’은 회사에서 바쁜 업무로 쉴 틈 없는 수많은 직장인들을 강호동, 하하, 김범수, 정태호, 강남, 박성진 등 6명의 MC와 일일게스트가 찾아가 일터에서 투명인간 놀이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투명인간 하지원. 투명인간 하지원 투명인간 하지원 ]

사진제공 = KBS 2TV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