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호동 2015년 첫 예능 ‘투명인간’, 하지원 지원에도 ‘시청률 꼴찌’
더보기

강호동 2015년 첫 예능 ‘투명인간’, 하지원 지원에도 ‘시청률 꼴찌’

동아닷컴입력 2015-01-08 08:26수정 2015-01-08 08: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투명인간. 사진 = KBS 제공

투명인간

개그맨 강호동의 2015년 첫 새 예능 ‘투명인간’이 동시간대 시청률 꼴찌를 기록했다.

8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에 따르면 7일 오후 첫 방송된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투명인간’은 전국기준 4.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의 마지막 회(4.8%)보다 0.8%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동시간대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중 가장 낮은 시청률이다.

주요기사

‘투명인간’은 출연진이 직접 회사를 찾아가 직장인들과 함께 벌이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강호동을 비롯해 강호동, 하하, 김범수, 정태호, 강남, 박성진이 출연한다.

첫 초대 손님으로 나온 하지원은 “이렇게 절박해 보긴 처음”이라고 승부욕을 불태웠다.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까지 알려주며 직장인 사로잡기에 나섰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는 5.7%를, SBS ‘에코빌리지 즐거운가’는 4.2%를 기록했다.

투명인간. 사진 = KBS 제공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