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찬휘, ‘토토가’서 본명 공개 “김경희 씨라 부르면 놀란다”
더보기

소찬휘, ‘토토가’서 본명 공개 “김경희 씨라 부르면 놀란다”

동아닷컴입력 2015-01-07 17:02수정 2015-01-07 1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찬휘 토토가 본명’

가수 소찬휘가 개그맨 유재석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해 화제다.

소찬휘는 7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MBC ‘무한도전-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이하 토토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인터뷰에서 소찬휘는 “유재석 씨의 진행은 정확, 깔끔하고 정갈했어요. 정말 ‘유느님’이라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것 같진 않더라고요. 예능 프로그램 출연은 오랜만이어서 헤매고 있었는데 유재석 씨가 잘 이끌어준 것 같아요”라고 유재석에 대해 칭찬했다.

주요기사

유재석은 소찬휘를 섭외하기 위해 만난 첫번째 자리서 “본명이 김경희 씨네요?”라며 소찬휘의 본명을 공개해 소찬휘를 놀라게 했다.

또한 ‘토토가’ 가수들이 다같이 모인 자리에서 유재석은 소찬휘를 “김경희 씨”라고 부르며 큰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대중들이 소찬휘에 대해 친근한 이미지를 가질 수 있도록 유도했다.

이어 소찬휘는 “유재석 씨는 사람을 유하게 만드는 능력이 있는 분 같았어요. 너무 감사했죠. ‘토토가’ 녹화가 끝난 뒤 문자도 주고받았죠. 문자에선 친구예요. 유재석 씨는 문자 끝에 ‘짱’이라는 단어를 잘 써요. 예를 들어 ‘소찬휘 짱’ 이런 것들이죠”라고 유재석과의 일화를 공개해 관심을 끌었다.

소찬휘는 본명 김경희가 알려진 것에 대해 “유재석 씨에게 고맙다. 제 이름을 찾아주셔서”라며 “요즘에 어디 댓글을 보면 ‘김경희 씨 안녕하세요’ ‘경희 누나’ ‘경희 언니’ 등 제 이름이 많이 나오는데 ‘제 이름을 많이 아시는구나’ 싶으면서도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 누가 길 가다가 ‘김경희 씨’라고 부르면 지금도 깜짝깜짝 놀란다”라고 토토가 이후 찾아온 변화가 어색하다고 말했다.

소찬휘는 ‘토토가’에서 날카로운 고음으로 ‘현명한 선택’ ‘TEARS(티어스)’를 불러 좌중을 압도하는 무대를 보여줬다.

한편 소찬휘는 6일 정오 신곡 ‘글래스 하트’를 공개했다. 발표 이후 다음 뮤직의 6일 오후 9시 기준 실시간 차트에 의하면 소찬휘의 신곡 ‘글래스 하트’가 1위를 기록했으며, 엠넷 뮤직과 싸이월드 뮤직 실시간 차트에서는 8위에 올랐다.

‘소찬휘 토토가 본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찬휘 토토가 본명, 김경희 씨라고 나도 불러 보고 싶다”, “소찬휘 토토가 본명, 유재석 진심으로 신의 한 수다”, “소찬휘 토토가 본명, 소찬휘 이번 노래 너무 좋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