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월호 배 보상법, 안산 트라우마센터 건립 등…성금 1250억 원 우선 사용
더보기

세월호 배 보상법, 안산 트라우마센터 건립 등…성금 1250억 원 우선 사용

동아경제입력 2015-01-07 14:48수정 2015-01-07 14: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세월호 배 보상법. 사진=동아일보DB

세월호 배 보상법, 안산 트라우마센터 건립 등…성금 1250억 원 우선 사용

세월호 참사 이후 265일 만에 세월호 배 보상법 최종 타결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6일 여여는 세월호 참사 피해 구제 및 지원 특별법에 최종 합의했다.


이날 열린 열린 국회브리핑에서 여야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과 피해 지역에 대한 배상·보상·위로금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4·16 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 합의안’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타결된 특별법은 배·보상, 피해자 및 피해지역 지원, 추모사업 3개 부문으로 구성돼 오는 12일 국회 본회의를 통해 처리될 예정이다.

또한 구체적으로 배·보상을 위한 심의위원회를 국무총리 소속으로 설치하고, 세월호 참사 구조 및 수습 활동 등으로 피해를 본 진도군 거주자에 대해 손실 보상하도록 결정했다.

안산시와 진도군의 침체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가가 특별지원방안을 강구해 시행토록 했고, 국가는 피해자에게 생활·의료지원금, 심리상담 및 정신질환 등의 검사·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안산에는 세월호 피해자들의 정신적 치료를 관리하는 ‘안산 트라우마센터’가 건립된다. 이외에 추모공원을 조성하고 추모기념관을 짓는 ‘세월호 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 추모위원회’가 신설된다.

세월호 참사 당시 단원고 2학년생에 대해서는 대학이 필요로 하면 정원외 특별전형을 실시할 수 있도록 결정했으며, 세월호 배 보상법을 위한 재원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모인 성금 1250억 원을 우선 사용하고 부족한 부분에 대해선 추가적으로 배·보상 심의위의 심의를 거쳐 국고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