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ES 2015]‘UHD 얼라이언스’ 공동체 결성
더보기

[CES 2015]‘UHD 얼라이언스’ 공동체 결성

동아경제입력 2015-01-07 14:18수정 2015-01-07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현지 시간) 개막하는 ‘CES 2015’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치열한 TV 경쟁을 벌인다. 행사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삼성전자 전시장 입구에서 모델들이 새 초고화질(UHD) TV 브랜드 ‘SUHD TV’를 소개하고 있다(위쪽 사진). LG전자 부스에서는 양자점(퀀텀닷) 필름을 적용한 65인치 UHD TV가 처음 공개됐다(아래쪽 사진). 각 사 제공

삼성전자가 CES 2015에서 주요 TV 제조사와 헐리우드 영화사, 콘텐츠 제공업체와 합작해 최고급 UHD 시청 경험의 기준을 설정하는 ‘UHD 얼라이언스(UHD Alliance)’를 설립한다고 6일(현지 시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TV 제조사(파나소닉, 샤프, 소니, LG)와 할리우드 영화사(디즈니, 20세기 폭스, 워너 브라더스)를 비롯해 콘텐츠 제공 업체인(디렉티비, 넷플릭스), 포스트 프로덕션 업체(돌비, 테크니컬러)와 함께 차세대 영상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기준을 정립하는 ‘UHD 얼라이언스’를 공동 출범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기업들의 동맹 결성은 UHD TV 시장이 활성화 되고 있지만 업체간 화질 격차가 크고 UHD 화질 관련 업계 표준이 아직 뚜렷하게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UHD 콘텐츠 생태계 성장을 촉진하고 본격적인 UHD 콘텐츠 시대를 앞당기는 의미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첫 선을 보인 SUHD TV를 비롯한 제품군들이 ‘UHD 얼라이언스’에서 인정하는 최고급 프리미엄 화질의 UHD TV로 인정받도록 관련 표준 제정 마련을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다.

주요기사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