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담배와의 전쟁’ 정부, 전자담배도 담배…‘허위홍보 단속’
더보기

‘담배와의 전쟁’ 정부, 전자담배도 담배…‘허위홍보 단속’

동아닷컴입력 2015-01-07 13:23수정 2015-01-07 13: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자담배도 담배. 출처=MBN 방송 갈무리

‘전자담배도 담배’

정부가 전자담배도 담배와 마찬가지로 발암성분을 포함하고 있다고 보고 금연보조제로 홍보하는 행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지난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전자담배 유해성 관련 설명회에서 류근혁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전자담배도 일반 담배와 동일한 발암성분을 포함하고 있는 만큼 특히 청소년들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행위, 전자담배에 대한 허위 홍보 등을 집중 단속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보건당국은 전자담배도 1급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 아세트알데히드, 중독물질인 니코틴 등 각종 유해물질이 많다며 담배와 마찬가지의 주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특히 청소년들에게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행위, 전자담배에 대한 허위 홍보 등을 집중 단속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에 따르면 니코틴에 의한 성인 치사량이 35-65mg인 것을 고려하면, 가장 높은 니코틴 함량의 전자담배를 약 150회 흡입할 경우 치사량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정부는 금연구역 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행위도 단속할 계획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