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의사·변호사에 이어 목수·벽돌공 눈길
더보기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의사·변호사에 이어 목수·벽돌공 눈길

동아닷컴입력 2015-01-07 11:39수정 2015-01-07 1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 사진제공 = 영화 ‘I 로봇’ 화면 캡처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의사·변호사에 이어 목수·벽돌공 눈길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

‘10년 후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가 5일(현지시간) ‘10년 후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 고르기 노하우’를 공개했다.

주요기사

미래에는 과학기술의 발달로 세상이 급변하면서 현재 있는 수많은 직업이 사라지고 새로운 직업이 생겨날 것으로 전망된다.

WP 에 따르면 법률가·의사·변호사·약사·교사·목수·벽돌공 등이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이다. WP는 하버드대 하워드 가드너 교수의 저서 ‘미래를 위한 다섯 가지 생각’등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로봇이 대신 하기 어려운 직업이라면 미래에도 살아남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

또 종합적·창조적 사고방식 등 생각하는 기술도 자신의 직업을 오래 살아남게 하는 요인이다. 미래에는 엄청난 정보를 걸러낼 수 있는 정보처리 능력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10년 후 세상에 있을 직업 중 약 65%는 지금껏 한번도 생각하지 못한 것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일들이구나”,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내 직업이 미래에도 남아있을까” 등의 반응을 보여주었다.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 사진제공 = 영화 ‘I 로봇’ 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