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는 ‘뽁뽁이’, 드라이브 스루 순화한 말은?
더보기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는 ‘뽁뽁이’, 드라이브 스루 순화한 말은?

동아닷컴입력 2015-01-05 20:14수정 2015-01-05 20: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 사진 = 동아일보 DB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는 뽁뽁이

에어 캡(Air cap) 우리말 순화어 표현으로 ‘뽁뽁이’가 선정됐다.

5일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완충 포장이나 단열 효과를 위해 사용하는 기포가 들어간 폴리에틸렌 필름인 에어캡의 우리말 순화어로 ‘뽁뽁이’가 선정됐다. 에어캡은 누르면 ‘뽁뽁’거리는 소리가 난다고 해 ‘뽁뽁이’로 다듬었다.


국립 국어원은 ‘에어캡’을 포함해 이외에도 5개의 우리말 순화어를 발표했다. 운전자가 차에 탄 채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방식을 일컫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ough)를 다듬은 말로는 ‘승차 구매점’이 선정됐다.

주요기사

배낭여행을 가리키는 말이었던 백패킹은 ‘배낭 도보여행’, ‘등짐 들살이’로, 인터넷 뱅킹 보안 기술 하나인 OTP는 ‘일회용 비밀번호’로 순화했다.

차량 지붕 전체를 강화유리 등으로 덮은 파노라마 선루프는 ‘전면 지붕창’으로 순화했다.

순화어로 선정된 말을 제안한 이들에게는 소정의 상품권을 지급한다. 지금까지 다듬은 말은 국립국어원 누리집이나 ‘말터’에서 찾아볼 수 있다.

누리꾼들은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는 뽁뽁이, 입에 착 감기네”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는 뽁뽁이, 친숙한 표현이네요”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는 뽁뽁이, 이제 우리말로 써야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에어캡 우리말 순화어는 뽁뽁이. 사진 = 동아일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