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백화점 모녀’ VIP 횡포? 백화점 측 “일반 고객…폭행은 없었다”
더보기

‘백화점 모녀’ VIP 횡포? 백화점 측 “일반 고객…폭행은 없었다”

동아닷컴입력 2015-01-05 16:01수정 2015-01-05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공=백화점 모녀/채널A 캡쳐화면

‘백화점 모녀’

‘VIP 모녀의 횡포’라는 게시물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가운데, 해당 모녀가 VIP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5일 인터넷 커뮤니티 등 온라인에서는 ‘VIP 모녀의 횡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퍼졌다. 글쓴이는 지난달 27일 경기도 부천의 현대백화점 중동점 주차장에서 “VIP 고객이라며 횡포를 부리는 모녀를 목격했다”며 이같은 글을 올렸다.


이 글에는 “백화점 VIP인지 하는 모녀가 주차장에서 지하 4층으로 내려가라는 주차 아르바이트생의 안내를 무시하고 주차 직원을 무릎 꿇게 하고 뺨을 때렸다”고 적혀 있다.

주요기사

이후 이 VIP 고객이 백화점 대표의 친척이라는 소문까지 돌았다. 그러나 이는 사실무근이다. 현대백화점 홍보팀에 따르면 해당 고객은 VIP 고객이 아닌 일반 고객이다. 또 주차 문제로 고객이 주차요원과 시비가 붙어 무릎을 꿇린 것은 맞지만 뺨을 때리는 등의 폭행은 없었다고 한다.

주차요원은 이번 일이 일어난 뒤 스스로 회사를 그만뒀다.

이에 누리꾼들은 “백화점 모녀, VIP 아니었구나”, “백화점 모녀, 일반 고객이라도 너무했다”, “백화점 모녀, 왜 그랬는지 궁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제공=백화점 모녀/채널A 캡쳐화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