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자친구, 멤버 모두 공개…18.1세 소녀들
더보기

여자친구, 멤버 모두 공개…18.1세 소녀들

김원겸 기자 입력 2015-01-05 13:48수정 2015-01-05 13: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5년 새해 데뷔하는 첫 신인 걸그룹 여자친구가 15일 데뷔를 앞두고 멤버의 얼굴을 공개했다.

소속사 쏘스뮤직은 5일 여자친구 공식 SNS를 통해 ‘데뷔 커밍 순! 여자친구 첫 단체사진을 공개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6인조 완전체 모습과 개인 프로필을 게재했다.

앞서 화보를 통해 공개된 4인의 멤버 소원, 예린, 신비, 엄지를 비롯해 베일에 가려졌던 멤버 은하와 유주의 얼굴까지 공개하며, 2015년 첫 걸그룹 탄생을 예고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여자친구는 평균 18.1세의 풋풋한 걸그룹답게 싱그럽고 상큼한 매력이 돋보인다.

관련기사

특히, 깨끗한 화이트 셔츠에 빨간 트레이닝팬츠를 매치해 소녀스러운 분위기를 더하며 여섯 소녀들의 청량감을 주는 미소가 매력적이다.

또한, 여자친구 멤버별 특색이 담긴 개인 프로필이 첫 공개되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리더 ‘소원’은 뽀얀 피부와 여성스러운 이목구비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에이핑크 오하영과 같은 반 절친으로 유명세를 치른 ‘예린’은 청순하고 건강한 매력의 소유자다.

아동복 모델 출신의 ‘신비’는 초등학생 때부터 다양한 방송에 출연해 뛰어난 춤 실력과 끼를 인정받았으며, 아역배우 출신의 ‘은하’는 다수의 아역배우 경력을 토대로 연기와 노래를 아우르는 팔방미인이다.

팀의 메인보컬 ‘유주’는 작사, 작곡, 기타연주 등 뛰어난 음악성은 물론 각종 노래경연대회에 참가해 상을 휩쓸었으며, 막내 ‘엄지’는 귀여운 외모와 타고난 끼, 외국어 실력까지 갖췄다.

평균연령 18.1세 여섯 명의 소녀로 구성된 ‘여자친구’는 멤버 모두가 뛰어난 외모는 물론 재능과 끼를 두루 갖춰 걸그룹으로서의 조화를 이뤄 데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하다.

걸그룹 여자친구는 에일리의 ‘헤븐’, 오렌지캬라멜의 ‘까탈레나’ 등을 작곡한 이기용배와 손을 잡고 10대 소녀들의 풋풋하고 건강한 느낌의 댄스곡으로 15일 데뷔음반을 발표한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트위터@ziodadi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