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다래 은퇴선언 “제2의 정다래 키워보고 싶다”
더보기

정다래 은퇴선언 “제2의 정다래 키워보고 싶다”

스포츠동아입력 2015-01-05 06:40수정 2015-01-05 0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다래. 사진제공|스포츠코리아

선수생활 내내 부상 후유증으로 고생
자신의 이름을 딴 수영교실서 새 인생

‘수영 요정’ 정다래(24)가 전격적으로 은퇴한다. 조만간 자신의 이름을 딴 수영교실을 열어 제2의 인생을 시작할 계획이다.

정다래는 지난 연말을 끝으로 경남체육회와의 계약기간을 마쳤다. 그녀의 나이는 올해로 만 24세. 아직은 충분히 선수생활을 더 할 수 있을 것이란 시선도 존재했다. 전국체전 등 국내대회 위주로 현역을 연장하는 방법도 있다. 그러나 정다래는 깨끗하게 은퇴를 택했다. 무엇보다 부상 후유증을 더 이상 견디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그녀는 선수생활 내내 허리디스크, 오른쪽 무릎 연골·왼쪽 어깨 통증 등과 싸웠다. 결국 지난해 10월 열린 제95회 전국체전에 출전한 이후 선수생활을 마감하기로 마음을 굳혔다.


정다래는 전남 여수 구봉초등학교 1학년 때 처음 수영을 시작했고, 5학년 때부터 전문 선수의 길로 접어들었다.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던 그녀는 2010광저우아시안게임에서 ‘깜짝 스타’로 떠오르며 이름을 알렸다. 여자 평영 200m 결선에서 2분25초02의 기록으로 우승한 것이다. 한국수영 역사상 남녀를 통틀어 아시안게임 평영 금메달리스트는 정다래가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특히 실력은 물론이고 귀여운 외모, 개성 있는 화법까지 갖춰 스포트라이트를 한 몸에 받았다.

관련기사

정다래는 “그때만 생각하면 지금도 기분이 좋아진다. 힘든 훈련에 대한 보상이었던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아시안게임 이후 부상 때문에 웃으면서 운동하지 못한 게 가장 아쉽다. 후배들은 꿈을 크게 갖고 즐기면서 수영을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선수 이후 제2의 인생은 유소년 지도자로 시작할 계획이다. 조만간 서울 아현동에 ‘정다래 수영교실’도 문을 연다. ‘많은 어린이들이 수영을 통해 건강해지고 행복해졌으면…’ 하는 것이 그녀의 바람이다. 정다래는 “선수로서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지만, 아이들을 가르칠 생각을 하니 기대되고 설렌다. 만약 남다른 재능을 가진 어린 선수를 만난다면 ‘제2의 정다래’로도 키워보고 싶다”고 밝혔다.

전영희 기자 setupman@donga.com 트위터 @setupman1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