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정신치료 위해 병가 연장 “환청 등 공황장애 증상”
더보기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정신치료 위해 병가 연장 “환청 등 공황장애 증상”

동아닷컴입력 2015-01-04 14:14수정 2015-01-04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사진=채널A 캡처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땅콩 회항’ 사건의 피해자인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이 극심한 스트레스로 병가를 한 달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박창진 사무장은 이달 말까지 병가를 연장하면서 정신치료가 더 필요하다는 내용의 진단서를 회사에 제출했다.


박창진 사무장은 ‘땅콩 회항’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지난달 8일부터 지난달 말까지 병가를 냈다. 이번에 병가를 연장하지 않았다면 5일 비행근무에 투입될 예정이었다.

주요기사

앞서 박창진 사무장은 지난달 30일 채널A ‘직언직설’에 출연해 “최근 사건 이후 몸무게가 7kg이나 빠졌고 환청에 시달리는 등 공황장애 증상을 겪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박창진 사무장은 국토부 조사과정에서 “조사관들이 가해자로 몰고가려 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국토부 출석도 대한항공 관계자의 연락을 통해 알았으며, 출석하기전에 대한항공 사무실에서 간부들로부터 말맞추기를 강요당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국토부 조사에서도 “조사관들은 회사관계자들을 배석시킨채, 날 가해자로 몰아가기식 진술을 요구했다”고 주장하면서 “조사관들이 ‘조현아 부사장이 오시는 일은 안 만들죠’라고 대한항공 측에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했다.

박창진 사무장은 “1등석 객실에 3대의 감시카메라가 있어 당시 상황이 찍혔을 것”이라며 검찰 조사때도 이같은 사실을 말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초췌한 모습으로 나온 박창진 사무장은 “사건 이후 가족과 떨어져서 살고 있으며, 밤에 자다가도 사건 당시의 악몽을 꾸어 수십번이나 잠을 깬다”고 호소한 바 있다.

한편 박창진 사무장은 ‘땅콩 회항’ 사건 이후 스스로 대한항공을 그만두지 않겠다는 뜻을 언론에 밝힌 바 있다.

대한항공 박창진 사무장. 사진=채널A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