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롯데월드 주차장 바닥 균열, 안전 논란 일자…“구조체 문제 아냐”
더보기

제2롯데월드 주차장 바닥 균열, 안전 논란 일자…“구조체 문제 아냐”

동아닷컴입력 2015-01-02 17:29수정 2015-01-02 17: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2롯데월드 주차장. 동아일보DB

‘제2롯데월드 주차장’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 지하주차장 바닥에 균열이 발생하면서 안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제2롯데월드 주차장 바닥 균열에 대해 롯데그룹 관계자는 “지하주차장 2층에서 6층 전층에 걸쳐 바닥에 실금이 생겼다”면서 “일부 층은 바닥 면적의 절반 가까이에 금이 생겨 지난 16일부터 보수공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제2롯데월드 주차장 보수공사는 다음 달 3일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롯데 측은 주차장 바닥 균열과 관련해 안전상 문제는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롯데 관계자는 “어떤 콘크리트 구조라도 이 정도의 미세한 균열은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전했다.

한천구 한국건축시공학회장도 “구조체, 골조 위에 시멘트 시공을 하면 마감재 부분에는 언제나 건조·수축으로 인한 미세한 균열이 나타난다”면서 “구조체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보수만 하면 별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콘크리트는 재료의 특성상 타설 후 몇년에 걸친 건조 과정에서의 수분 증발이나 주변의 온도 변화로 인한 균열 발생이 불가피하다고 설명을 이어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