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당명 개정 논란,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개정? 안철수 ‘반대 성명’
더보기

당명 개정 논란,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개정? 안철수 ‘반대 성명’

동아닷컴입력 2015-01-02 14:38수정 2015-01-02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당명 개정 논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서울 노원구병) 의원이 ‘당명 개정’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안 의원은 2일 성명을 통해 “당명변경에 반대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구 민주당과 안철수 세력이 합치면서 만든 당명이다.


안 의원은 “저는 지난 7·30 보궐선거 패배를 책임지고 물러날 때 합당 때의 모든 권리를 스스로 포기했다. 5:5 지분도 패배의 책임을 지고 주장하지 않았다”고 상기했다.

주요기사

이어 “우리가 당명에 새 정치를 포함하고 당명을 바꾼 것은, 낡은 정치를 바꾸라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며 “당명 때문에 우리 당이 집권하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새누리당이 보수의 역사와 전통에 맞는 당명이어서 집권한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국민들로부터 나라를 맡길만한 신뢰를 얻는다면 당명이 중요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며 “그동안 열린우리당을 시작으로 당명을 바꿔온 역사를 돌아보자. 그 이름을 버린 사람들이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고 다시 그 이름으로 돌아가자고 하면 국민들이 우리 당을 신뢰하겠는가?”라고 당명을 변경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에 가장 필요한 것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것이다. 그래야 집권할 수 있다”며 “지금은 당명보다 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경쟁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문재인·박지원 의원이 새해 첫날 전당대회 유권자가 가장 많은 곳이자 야당의 ‘심장’인 광주를 찾아 ‘민주당으로 바꾸겠다’며 당명 개정을 언급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당명 개정 논란, 또 바뀌나”, “당명 개정 논란, 신중해야 한다”, “당명 개정 논란, 왜 바꾸는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제공=당명 개정 논란/동아닷컴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