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제시장 600만 돌파, 문재인 “영화는 영화일 뿐”…SNS통해 감상평 남겨
더보기

국제시장 600만 돌파, 문재인 “영화는 영화일 뿐”…SNS통해 감상평 남겨

동아경제입력 2015-01-02 13:35수정 2015-01-02 1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제시장 600만 돌파. 사진=문재인 의원 트위터 캡쳐 이미지

국제시장 600만 돌파, 문재인 “영화는 영화일 뿐”…SNS통해 감상평 남겨

지난달 17일 개봉한 영화 ‘국제시장’이 누적관객 600만을 돌파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의 감상평이 화제다.

문재인 의원인 지난 달 31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영화《국제시장》을 봤습니다. 우리당 실버위원회 어르신들과 대학생들과 함께 였습니다. 가족끼리 노소가 함께 어울려 보면 가족의 가치를 확인하면서 부모세대의 삶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좋은 시간이 될 거라고 강추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문 의원은 “《국제시장》영화를 보니 보수의 영화라는 식의 정치적 해석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국기에 대한 경례같은 장면은 그때의 시대상으로 영화가 사용한 에피소드일 뿐이지요. 영화는 영화일 뿐입니다. 애국도 보수만의 것이 아니고 보수 진보를 초월하는 가치이지요”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한편 영화 ‘국제시장’은 평생 단 한 번도 자신을 위해 살아본 적 없는 ‘덕수’를 중심으로 우리들의 아버지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윤제균 감독이 연출하고 황정민, 김윤진, 오달수가 주연을 맡았으며, 개봉 16일 만에 전국 600만 돌파를 기록했다.

국제시장 600만 돌파 소식에 누리꾼들은 “국제시장 600만 돌파 대박”, “국제시장 600만 돌파, 감상평이 극과 극인듯”, “국제시장 600만 돌파, 한번 보고 싶네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