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갤노트3 공짜 갤S4도 5만원”
더보기

“갤노트3 공짜 갤S4도 5만원”

곽도영기자 입력 2015-01-02 03:00수정 2015-0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통3사 정초부터 지원금 경쟁… 고가요금제 등 조건 잘 따져봐야 새해 초부터 고객 잡기에 나선 이동통신3사의 ‘고객 지원금 경쟁’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이통3사는 출시된 지 15개월 이상 된 스마트폰에 지원금 혜택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 제품들은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상 지원금 상한제(32만 원) 적용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고액 지원금은 대부분 고가 요금제와 높은 위약금과 맞물려 있기 때문에 구매 전에 소비자 스스로 자신의 사용 패턴을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KT는 1일부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3’의 공시지원금을 25만 원에서 88만 원(순완전무한99 요금제 기준·월9만9000원)으로 63만 원 올린다고 밝혔다. 출고가와 동일한 수준으로 지원금을 대폭 상향 조정해 사실상 ‘무료 구입’이 가능하다. 가입자가 가장 많은 ‘순완전무한51’ 요금제를 선택할 경우 갤럭시노트3 할부원금은 36만 원이 된다. 주요 카드사 제휴 카드인 ‘슈퍼카드’를 발급받으면 최대 36만 원이 할인돼 역시 ‘공짜 구입’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도 새해부터 삼성전자 ‘갤럭시S4’ 등 인기 모델의 지원금을 추가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원금 확대 대상은 갤럭시S4, ‘갤럭시 골든’ 등 2개이며 ‘LTE100’ 요금제 기준 갤럭시S4는 최대 50만 원, 갤럭시 골든은 40만 원의 지원금을 받는다. 출고가 55만 원인 갤럭시S4는 지원금을 제외하고 5만 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LG유플러스도 지난해 12월 24일 갤럭시노트3 지원금을 65만 원으로 확대한 데 이어 1일부터 ‘갤럭시노트2’ 등 6개 기종의 지원금을 추가 확대했다. ‘무한대 89.9’ 요금제를 사용할 경우 출고가 84만7000원인 갤럭시노트2는 70만 원의 지원금을 받아 14만7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주요기사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이동통신 고객 지원금#갤노트3#갤S4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