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려대 여자축구도 닥치고 공격입니다”
더보기

“고려대 여자축구도 닥치고 공격입니다”

유재영 기자 입력 2014-11-28 03:00수정 2014-1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8일 창단식 갖는 유상수 감독
“여자 축구의 틀을 깨려고 합니다.”

고려대 여자 축구부 유상수 감독(41·사진)의 구상은 명료하다. 고려대 여자축구부는 28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 강당에서 창단식을 치른다. 국내 대학 10번째 여자축구부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김병철 고려대 총장, 오규상 한국여자축구연맹 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부천 SK, 전남 등에서 선수로 활약하다 울산 현대 코치로 지도자 경력을 쌓은 유 감독은 “여자 선수들이 ‘이 정도만 하면 됐지’라는 생각으로 틀 안에 갇힌 축구를 하는 데 익숙해져 있다”며 “이러한 틀을 벗어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현역 시절 측면과 중앙을 오갔던 수비수 출신인 유 감독은 압박에 이은 공격 축구를 하고자 한다. 유 감독은 여자축구 팀들이 대체로 수비 지향적인 전술을 택하기 때문에 수동적이고 스피드가 떨어진다고 판단하고 있다. 유 감독은 “전방에서부터 강한 압박을 펼쳐 공격 위주의 경기를 펼치도록 하겠다”며 “첫해에는 ‘닥치고 공격’만 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주요기사

2015학년도 특기생 선발을 통해 17명의 선수를 뽑았다. 2014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월드컵 대표팀 스트라이커인 남궁예지(18)가 주축이다. 고려대 여자축구부는 내년 2월 중순까지 여수, 제주 등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고려대#여자 축구#유상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