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요괴워치 열풍, 日 구입 하려면 밤새 줄서야…“한국 들어오는 시기는?”
더보기

요괴워치 열풍, 日 구입 하려면 밤새 줄서야…“한국 들어오는 시기는?”

동아닷컴입력 2014-11-10 15:29수정 2014-11-10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괴워치 열풍

'요괴워치 열풍'

일본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요괴워치'가 화제다.

요괴워치는 한 평범한 초등학생이 기묘한 생물체에게 받은 시계를 통해 요괴를 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게임이 원작이다. 지난해 7월 게임이 출시된 후 올해 1월 방영된 애니메이션도 인기를 끌자 곧바로 '요괴워치 1탄'이 발매됐고, 지난 8월 '요괴워치 2탄'이 출시 됐다.


1개에 약 3500엔(약 3만 3000원)으로 많이 비싼 편이 아니라 인기가 높아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열풍으로 요괴워치를 사기 위해 발매일 전날 마트 앞에 밤새 줄을 서는 부모와 아이들도 있으며, 대형마트나 가전제품 판매장에서는 포인트카드를 갖고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해 판매할 정도라고 한다.

주요기사

또한 요괴워치에 넣으면 요괴 캐릭터의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요괴메달'도 인기다. 2개들이 1봉지에 200엔(약 1900원)이지만, 1명당 3봉지 이내로 판매 제한을 하고 있어 인터넷에서는 웃돈을 얹어 고가에 거래되는 경우도 있다고 현지 언론은 밝혔다.

제작사인 반다이남코홀딩스는 요괴워치 열풍에 힘입어 올 3분기 판매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3.5% 증가한 2593억엔, 순이익은 8.5% 증가한 212억엔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카와 슈쿠오 사장은 지난 6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마고치에 이은 히트"라며 "내년 1월에는 요괴 메달을 스캔하는 '요괴 패드'를 발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