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증손자 25명 100세 할머니, 낙하산 타고 하늘서…‘감동’
더보기

증손자 25명 100세 할머니, 낙하산 타고 하늘서…‘감동’

최현정기자 입력 2014-11-10 15:10수정 2014-11-10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AP뉴스 화면 촬영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광고 문구를 몸소 증명해 보인 할머니가 있다.

미국 뉴욕 주 쇼하리 카운티 하우에 거주하는 100세 할머니가 생일을 자축하기 위해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해 당당히 성공했다고 9일(현지시간) AP통신과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일리노어 커닝엄(Eleanor Cunningham) 할머니는 8일 100세 생일을 맞아 '탠덤 스카이다이빙'(Tandem skydiving)을 하기로 결심했다. 탠덤 스카이다이빙은 스카이다이빙 교관과 초보자가 함께 몸을 묶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는 스카이다이빙이다. 하늘에서 움직이고, 낙하산을 펴고 착지하는 것을 교관이 주도한다. 할머니의 주치의도 "할머니의 건강상태로 볼 때 스카이다이빙을 해도 괜찮다"며 동의했다.


토요일이 되자, 커닝엄 할머니는 7개월 된 고손녀에게 뽀뽀하고 뉴욕 주 새러토가 스카이다이빙장으로 향했다. 비행기에 오른 할머니는 교관 딘 맥도날드 씨와 한 몸이 돼 용감하게 스카이다이빙을 감행했다. 100세 할머니가 주황색 낙하산을 붙잡고 하늘을 나는 모습은 가족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

관련기사

안전하게 착륙한 할머니는 응원 나온 가족들을 바라보며 미소를 지었다. 가족들은 할머니의 스카이다이빙 순간순간을 휴대전화 카메라에 담았다. 할머니의 다섯 자녀와 14명의 손자, 증손자 25명은 채식주의자인 커닝엄 할머니가 건강하게 오래 살 거라고 말했다.

교관 맥도널드 씨는 "지금까지 스카이다이빙을 많이 했지만, 커닝엄 할머니가 최고령 파트너"라고 말했다.

커닝엄 할머니의 스카이다이빙은 이번이 세 번째다. 할머니는 지난 90세, 95세 생일 때도 스카이다이빙을 했다. 미국 언론은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이 90세 생일을 맞아 스카이다이빙을 한 것과 비교해 "커닝엄 할머니가 부시 전 대통령을 이겼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