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사용 논란 ‘일파만파’… 제작진 공식사과
더보기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사용 논란 ‘일파만파’… 제작진 공식사과

동아닷컴입력 2014-10-28 10:28수정 2014-10-28 1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비정상회담’ 측이 일본의 기미가요를 배경음악으로 쓴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비정상회담’ 제작진 측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17회 방송 중 일일비정상 일본 대표의 등장 배경음악으로 부적절한 음원이 사용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이는 음악 작업 중 세심히 확인하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이며 향후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적절한 음원이 사용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좀 더 노력하는 ‘비정상회담’ 제작진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27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 17회에서는 일본인 패널인 다케다 히로미츠가 테라다 타쿠야의 자리를 대신했다. 그의 등장과 동시에 배경 음악으로 기미가요가 사용돼 논란이 불거졌다.

기미가요는 일본 천황의 시대가 영원하기를 염원하는 노래로 욱일승천기와 더불어 일본 제국주의의 대표적 상징으로 꼽힌다.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완전 실망이야” ,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이건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 , “비정상회담 기미가요, 스리슬쩍 넘어갈 생각하지마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