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난방열사’ 김부선, 국정감사 출석 “조국 떠날 생각까지…” 눈물
더보기

‘난방열사’ 김부선, 국정감사 출석 “조국 떠날 생각까지…” 눈물

동아닷컴입력 2014-10-28 09:06수정 2014-10-28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부선. 사진 = 변영욱 기자 cut@donga.com

김부선

‘난방열사’로 불리는 영화배우 김부선이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아파트 난방비와 관련해 비리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온 김부선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나서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김부선은 “아파트 주민 3분의 1이 ‘난방비 제로’라고 해서 문제 제기를 했는데 2년 7개월이 지나도록 구청이나 서울시는 ‘주민 자치의 일이니 알아서 해결하라’고 하더라”라며 지방자치단체의 무관심 속에서 결국 입주민이 소송으로 문제를 혼자 풀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하소연했다.

주요기사

김부선은 최근 자신이 사는 서울 성동구 J아파트 난방비 비리 의혹을 제기했고, 국감에서 아파트 관리비 문제를 제기하려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요청으로 이날 출석했다.

김부선은 “난방 비리 문제에 뛰어든 뒤 심지어 조국을 떠날 생각마저 했다”며 “난방비 비리는 40년 전 아파트가 생길 때부터 있었지만 주민자치라고 해서 누구도 개입하지 않는다. 제가 연기자 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케케묵은 비리를 캐 달라”고 그동안 괴로웠던 심정을 밝혔다.

또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는 ‘4대 악(惡) 척결’을 언급하며 “대통령께서 4대악 말씀했는데 결국 의식주다. 주거생활까지 5대악으로 정해서 입법해주면 많은 사람들이 너무 행복할 것 같다”라고 발언했다.

김부선은 국감장을 나오면서 “다시는 이런 일로 국회에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김부선. 사진 = 동아닷컴 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