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명옥의 가슴속 글과 그림]자신의 몸과 화해하기
더보기

[이명옥의 가슴속 글과 그림]자신의 몸과 화해하기

이명옥 한국사립미술관협회장입력 2014-10-28 03:00수정 2014-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니 사빌, ‘받침대’, 1992년.
영국의 여성 예술가 제니 사빌의 작품에는 전통적인 누드화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뚱뚱하고 못생긴 여자들이 등장한다. 게다가 사빌은 살찐 초고도 비만녀의 나체를 역겹고 혐오스러운 감정을 불러일으키도록 거대한 캔버스에 과장되게 표현한다.

이 작품에서 나체의 비만 여성이 받침대에 걸터앉은 자세를 취하게 된 것도, 밑에서 위로 올려다보는 구도가 선택된 것도 거대한 살덩어리를 강조하기 위해서다. 날씬한 미녀가 등장하는 이상적인 누드화 대신 뚱뚱한 추녀의 누드화로 관객의 에로틱한 환상을 깨는 이유는 무엇일까?

‘날씬병’에 걸린 현대인들이 여성의 외모를 어떤 눈길로 바라보고 있는지 알려주기 위해서다. 아울러 슈퍼 모델의 완벽한 에스라인 몸매를 선망하며 자기 파괴, 자기 부정을 일삼는 여성들에게 타인의 시선보다 중요한 것은 정체성을 찾는 것이라는 점도 일깨워준다. 그 증거로 비만 여성의 피부와 배경에는 페미니즘 문구가 새겨져 있다.


사회학자 발트라우트 포슈는 저서 ‘몸, 숭배와 광기’에서 자신의 몸을 자연의 실패작이라며 자학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충고하고 있다.

주요기사

‘우리에겐 자신을 소중히 다루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가를 상기시켜줄 수 있는 누군가가 필요하다. 개성은 아름다운 육체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용기와 힘, 자신감, 지식, 성취감, 타인의 마음을 이해하는 능력 등 외모와는 상관없는 것들에서 생겨난다는 사실을 서로에게 확인받아야 한다. 우리가 자신을 서둘러 보수해야 하는 낡은 건물로 여길 때 우리 정강이를 걷어차 줄 누군가가 필요하다.’

사빌의 작품은 과연 아름다움의 신화를 깰 수 있을까? 그리고 아름답지 않으면 쓸모없는 인간이라는 편견에서 우리를 자유롭게 할 수 있을까?

이명옥 한국사립미술관협회장
#제니 사빌#누드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