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염경엽과 양상문의 PO 라인업의 숨은 뜻
더보기

염경엽과 양상문의 PO 라인업의 숨은 뜻

연제호 기자 입력 2014-10-28 06:40수정 2014-10-28 0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7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가 열린다. 경기전 넥센 염경엽 감독과 LG 양상문 감독이 만나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목동|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트위터 @bluemarine007

넥센 타선은 2014시즌 홈런, 타율, 타점, 득점, 안타, 장타율 1위를 휩쓸었다. 공격 주요 지표 중 출루율(한화 김태균)과 도루(삼성 김상수)만 타 팀에 허용했을 정도로 파괴력이 강하다. 빙그레 다이너마이트, 롯데 ‘홍대갈(홍성흔-이대호-가르시아’, 두산 ‘우동수(우즈-김동주-심정수)’, 삼성 ‘이승엽~마해영~양준혁’ 등 역대 프로야구 강타선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화려한 공격력이다.

넥센 염경엽 감독은 27일 목동에서 열린 LG와 플레이오프 1차전을 앞두고 “앞으로 시리즈 내내 1~6번은 고정이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대신 “7~8번은 변동이 있고 문우람과 박헌도가 번갈아 나설 예정이다. 오늘은 박헌도가 먼저 나간다”고 말했다.

1번 리드오프는 타율 안타 득점 3관왕 서건창, 2번은 이택근, 3번 유한준에 4번엔 홈런 타점 1위 박병호, 5번 장타율 1위 강정호가 서고, 6번과 7번도 홈런 능력이 뛰어난 김민성과 이성열이 배치됐다. 박헌도가 8번, 포수 박동원이 9번에 섰다.


1차전 LG선발이 잠수함 투수 우규민이지만 통계적으로 강한 왼손타자에 얽매이지 않고 시즌 때 타선의 강점을 그대로 살렸다. 백업은 외국인타자 로티노와 거포 윤석민이 있어 찬스에 언제든지 대타가 가능하다. 김지수, 서동욱 등이 대수비 역할을 맡았다.

관련기사

넥센과 달리 중장거리 타자가 많은 LG는 찬스를 집중적으로 살려 최대한 많은 점수를 얻는데 초점을 뒀다.

LG 양상문 감독은 “준플레이오프 4차전과 마찬가지로 오지환이 7번, 김용의가 2번을 친다. 최근 중심타선의 타격감이 굉장히 좋다. 많이 살아나가고 찬스를 만들면 오지환이 7번에서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 김용의는 작전 수행 능력이 뛰어나다. 희생번트 등의 상황에서 효율을 높이기 위해 배치했다”고 말했다.

넥센과 비교해 중심 타선의 홈런 생산능력이 뒤지지만 중장거리 타자가 포진한 만큼 찬스를 하위타선까지 이어가겠다는 의지다. 양상문 감독은 또한 플레이오프에서 외야수 채은성을 엔트리에 합류시켰다. 대신 타격감이 떨어져 있는 정의윤을 제외시켰다. 채은성은 1루와 외야 백업 수비 및 대타 역할을 맡는다.

목동|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트위터 @rushlkh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