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해철 중환자실, 심정지 심폐소생술…원인 알고보니?
더보기

신해철 중환자실, 심정지 심폐소생술…원인 알고보니?

동아닷컴입력 2014-10-23 17:54수정 2014-10-28 1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해철 심폐소생술. 사진= KCA엔터테인먼트 제공

‘신해철 중환자실’

가수 신해철의 소속사가 신해철이 중환자실에 입원한데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신해철의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는 2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갑작스런 수술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며 “현재 신해철은 복부 응급 수술 후 의식이 깨어나길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신해철은 바로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상태가 위중해 서울 아산병원 응급센터 중환자실로 이송됐다”며 “심정지 원인을 찾기 위해 다양한 검사를 실시했고 이날 오후 8시부터 11시까지 3시간에 걸쳐 복부 응급 수술을 받았다”고 중환자실에 입원한 경위를 설명했다.

주요기사

심정지 원인에 대해선 “일단 부어오른 장으로 인한 심장 압박으로, 심장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의료진의 소견이다”며 “다만 병원에서도 현재 장 상태가 왜 이렇게까지 됐는지에 대해 명확하게 이유를 밝히지 못 했다”고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 측은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가족들을 비롯해 소속사로서도 비통한 심경을 금할 수 없다. 하루 속히 신해철이 의식을 찾기만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다시 대중 앞에 설 수 있도록 쾌유를 빌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신해철은 17일 서울 송파구 한 병원에서 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후 다음날 퇴원했다가 통증을 호소해 20일 새벽 응급실로 후송돼 간단한 응급처치를 받았다. 그러나 또 다시 통증이 있어 22일 새벽 병원으로 후송됐다가 오후 1시께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고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사진제공=신해철 중환자실/KCA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